냉풍기 단점은 뭐가 있을까?

냉풍기는 분명 장점이 있는 냉방기기이지만, 냉풍기 단점을 모르고 샀다가 후회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냉풍기 단점

무더운 여름, 더위를 이겨내기 위해서 냉방기기를 찾는 분들이 많은데요. 보통 가장 많이 사용하는 냉방기기는 에어컨입니다. 종류에 따라 다르지만 상당한 범위를 커버할 수 있으면서 제습 기능까지 두루 갖추고 있기 때문에 실내 온도와 습도를 조절하기에는 에어컨만 한 게 없습니다. 하지만 에어컨은 가격이 상당합니다. 작은 평형의 경우 40~50만 원대, 넓은 평형은 100만 원~200만 원까지 결코 저렴한 가격은 아니죠. 게다가 전기 소모량도 어마어마하기 때문에 누진하는 전기요금을 생각하면 쉽게 켜기가 어렵습니다.

그러다 보니 경제적 여건 때문에, 혹은 에어컨 설치가 어려운 구조의 집에 살기 때문에 에어컨 대신 다른 방법을 선택하는 분들이 있습니다. 바로 ‘냉풍기’인데요. 가격대도 10~30만 원 사이로 저렴하면서 적은 평형에서 사용하기에 적당한 수준의 성능, 적은 전기 소모량으로 주목을 받고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냉풍기 단점을 모르고 샀다가 후회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분명 장점이 있는 냉방기기이지만, 사용 환경이 잘 맞지 않으면 불편한 점이 많은데요.

오늘은 이 냉풍기 단점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정리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냉풍기 단점

냉풍기는 에어컨이 아니다                    

냉풍기를 ‘작은 에어컨’이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지만, 사실이 아닙니다. 에어컨과는 그 작동방식이 상당히 다르기 때문인데요. 에어컨은 기체 상태인 냉매를 이용합니다. 냉매가 압축되어 액체가 될 때 발생하는 열을 실외기를 통해 방출하고, 저온의 액체가 실내의 열을 빼앗는 과정을 거쳐 기체가 되며 이때 공기를 냉각시킵니다. 기체에서 액체, 다시 액체에서 기체로 변하는 상전이(Phase Transition)를 응용한 것이죠.

반면에 냉풍기는 액체인 공중에 물을 분사하며, 이때 냉각팬이 바람을 일으켜 그 물을 기화시킨다는 간단한 원리를 가지고 있습니다. 물이 주변의 열을 빼앗아 기체가 되도록 하는 것인데요. 그 때문에 냉매인 물을 외부에서 계속 공급해줘야 합니다.

습도가 올라간다

그런데 이렇게 물을 기화시키는 방식을 쓰다 보니, 습도가 올라가는 현상이 발생합니다. 동일한 온도에서 습도가 높을수록 더 불쾌감이 상승한다는 걸 생각하면 그다지 좋은 일은 아닙니다. 게다가 실내 공기의 습도가 이미 높은 상황이라면 물의 증발이 잘 이루어지지 않기 때문에 온도가 내려가는 효과 역시 줄어듭니다. 즉, 고온다습한 환경에서 사용하면 그다지 온도가 내려가지 않는다는 의미입니다. 습도가 올라간다는 특징 때문에 가정에서 사용할 경우 창문을 열어놓고 선풍기처럼 쓰시는 것이 좋습니다. 이런 냉풍기 단점 때문에 실제로 대한민국의 여름 환경에서 사용하기에는 적절하지 않습니다. 고온 건조한 사막과 같은 곳에서 쓸 경우 가장 효과적이고, 습도도 적절하게 올려주는 효과를 동시에 누릴 수 있어 매우 잘 맞는 냉방기기라고 할 수 있습니다.

특히 공기청정기가 있는 가정에서는 공기청정기의 필터가 망가질 수 있으므로 냉풍기를 더더욱 비추천 합니다. 오히려 공기청정기 추천에서 시원한 바람이 나오는게 공기도 깨끗해지고 일석이조 입니다.

소음이 크다

대부분의 냉풍기 제품은 모터 소리가 상당히 시끄럽다는 후기가 많습니다. 냉각팬이 작동하여 물을 기화시켜야 하는 구조이기 때문에 이 팬이 돌아가는 소리가 계속 들리는 것인데요. 소음에 민감한 분이라면 방에 놓고 쓰기가 어려울 수 있습니다. 또, 물탱크에서 물이 움직이는 소리, 물방울이 떨어지는 소리 등이 들릴 수 있습니다.

이러한 소리가 나지 않게 하는 방법은 아직 없습니다. 제품에 따라서는 소리를 줄이기 위한 방안을 강구하여 추가해두기도 하지만, 여전히 미비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차가운 물을 계속 공급해줘야 한다

이 역시 냉풍기 단점 중에 매우 큰 부분을 차지하는데요. 기화시킬 물이 없으면 당연히 온도가 떨어지는 효과도 기대할 수 없습니다. 그냥 냉각팬이 일으키는 바람만 나오는, 선풍기와 똑같은 제품이 되어버리는 것이죠. 그래서 항상 물탱크의 물이 비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또, 물의 온도가 뜨겁다면 차가운 바람이 아닌 뜨거운 바람이 나오게 됩니다. 그러므로 물이 차갑게 유지될 수 있도록 아이스팩이나 얼음 등을 넣어주기도 합니다.

물탱크에 물을 넣어놓고 쓰는 제품이 대다수인데, 이 경우 물탱크 관리를 소홀히 하면 그 속에서 모기 유충이나 벌레 등이 번식할 수 있습니다. 고인 물이기 때문인데요. 그 외에도 오랫동안 물을 갈아주지 않으면 곰팡이가 피고 썩기 시작하여 공기도 오염시키는 문제가 발생할 수 있음으로 자주 청소하고 물을 교체해 주어야 합니다.

이렇게 아쉬운 점이 많아서 냉풍기 사용 후 불만족스럽다, 추천하지 않는다는 평을 남기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적절한 환경에서 사용할 경우 선풍기보다 더욱 효과적으로 쓸 수 있다는 점에서 완전히 나쁜 상품이라고 할 수는 없는데요. 습도가 올라가는 특성상 한국의 여름에 쓰려면 에어컨과 병행하는 것이 가장 좋다고 합니다. 에어컨으로 커버되지 않는 구석의 방에 설치하여 그곳 온도를 낮추는 용도로 쓰는 것이죠. 때때로 작은 방에서 냉풍기와 제습기를 같이 쓴다는 이야기도 있지만, 그렇게 쓸 때 제습기가 방출하는 열 때문에 온도가 잘 낮아지지 않을 수 있습니다.

종합적으로 보았을 때 냉풍기는 에어컨보다는 선풍기와 비슷합니다. 선풍기가 그냥 바람을 일으킨다면, 이건 차가운 바람을 일으킨다는 차이점이 있는 것인데요. 환경에 따라서는 오히려 선풍기보다 덜 효과적일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고온 건조한 환경에서 냉각이 필요한 경우라면 선풍기보다 훨씬 더 좋은 성능을 기대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환경에 따라 성능이 달라지므로, 자신의 상황에 맞게 잘 선택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트랜드톡은 쿠팡 파트너스를 통해 발생 하는 작은 수익으로  유지가 됩니다.